현재 주류언론의 바이든 당선 언급에도 중국이 크게 당황하고 있는 현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