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55조원에 인수 합의

억만장자이자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440억 달러, 우리 돈 55조 원가량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 시각 25일 트위터가 자사를 머스크에게 주당 54.20달러, 총 440억 달러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인수 가격은 트위터의 이번 달 주가에 38%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은 것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세계 지도자들과 명사들, 문화계의 트렌드 주도자들이 자주 찾는 영향력 있는 소셜미디어를 인수하려는 세계 최고 부호의 승리”라고 평가했습니다.

시장조사 업체 딜로직은 이번 인수가 상장 기업을 비상장사로 전환하는 거래로는 최소한 최근 20년 새 이뤄진 것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머스크는 앞서 트위터를 인수·합병하겠다고 공개 제안하면서 회사를 사들인 뒤 비상장사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트위터 브렛 테일러 이사회 의장은 “이사회가 가치와 확실성, 자금 조달에 초점을 맞춰 머스크의 제안을 평가하는 사려 깊고 종합적인 절차를 거쳤다”며 “거래는 상당한 현금 프리미엄을 제공할 것이며, 우리는 이것이 트위터의 주주들에게 최선의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