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0억원 가상토지 순식간에 분양…’지루한 원숭이’ NFT 뭐길래

대체불가토큰(NFT) 지루한 원숭이들의 요트클럽(Bored Ape, BAYC) 시리즈를 만든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메타버스의 가상 토지를 분양해 3600억원 규모의 가상 화폐 수익을 올렸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BAYC를 제작한 유가랩스(Yuga Labs)가 메타버스 게임을 조성할 가상토지 2억8500만 달러(약 3606억원) 규모를 사전 분양했다.

NFT는 가상 현실 메타버스 상에서 이미지, 비디오 아이템 등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대표하는 토큰을 일컫는다.

유가랩스의 ‘지루한 원숭이’는 NFT 거래 시장에서 최고 인기 수집품으로 떠오는 가상 자산으로 마돈나, 스눕독, 저스틴 비버 등 유명인들이 구매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유가랩스는 ‘에이프코인’ 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했고, 지루한 원숭이를 테마로 하는 메타버스 게임 ‘아더사이드’도 선보였다.

이어 전날에는 아더사이드 내 가상토지 소유권을 표시하는 ‘아더디즈’라는 NFT를 에이프코인을 받고 사전 분양했다. 약 5만 5000개 가상토지 필드는 개당 약 5800달러(약 734만원)의 가격에도 순식간에 매진됐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 NFT 민팅(디지털 자산에 개별로 고유값을 부여해 NFT화 하는 작업)이다.

더버지는 이번 광풍이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이더리움 기반의 아더디즈와 에이프코인 구매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적용되는 거래 수수료가 일순 급등했다.

가상화폐 금융업체인 디파이너는 “유가랩스의 가상토지 매각이 이더리움 거래 수수료의 가장 높은 급등을 촉발했다”고 말했다. 커뮤니티 레딧 사용자는 “일부 이용자들이 2.6 ETH(약 823만원)~

유가랩스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거래 수수료가 치솟아 사용자들 사이에서 혼란이 발생하자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