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탁건조가전 기술 우수성 입증…UL, ‘딥러닝 AI’ 공인

 LG전자[066570]가 글로벌 안전 과학회사인 UL로부터 트롬 세탁건조가전에 적용된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UL 글로벌 부문 대표 토드 데니슨 사장, LG전자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딥러닝 인공지능 검증'(Deep Learning AI Verification) 인증서 수여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검증은 LG전자의 세탁기, 건조기, 원바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등 다양한 트롬 세탁건조가전에 적용된 인공지능 DD(Direct Drive)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인공지능 DD는 딥러닝을 이용해 의류 재질을 인식한 후 LG전자의 세탁·건조 방법인 6모션 중 최적의 모션을 선택해 옷감 손상을 최소화한다.

UL은 인공지능 DD를 대상으로 ▲ 학습 데이터의 적합성 ▲ 학습 데이터 적용 알고리즘의 적합성 ▲ 제품의 실제 동작과 비교하는 인공지능 재현 시험 등의 심사 절차를 거쳐 인공지능 기술의 수준과 품질을 검증한 후 이번 인증서를 부여했다.

이는 UL이 인공지능 가전제품 가운데 딥러닝 기술을 인정한 첫 사례라고 LG전자는 소개했다.

토드 데니슨 사장은 “인공지능을 표방하는 다양한 제품 중 실제로 소비자가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를 검증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능의 수준과 품질을 평가하는 새로운 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백승태 부사장은 “LG전자의 독보적인 생활가전 기술력과 앞선 인공지능 기술을 갖춘 혁신 가전을 통해 차원이 다른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