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폭락 속… 권도형의 4조5000억 비트코인은 어디 갔나

한국산 코인 테라와 루나 가격이 폭락한 가운데 코인 발행 업체의 재단이 보유했던 비트코인 35억달러(약 4조5000억원)의 행방이 묘연해졌다고 15일(현지 시각)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립틱을 인용해 테라·루나 재단인 ‘루나파운데이션가드’가 소유한 비트코인이 가상화폐 거래소 두 곳으로 이체됐고, 이후 추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테라와 루나 발행사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는 “비트코인 사용 명세를 공개하겠다”고 했으나,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신뢰를 잃었다”는 말이 나온다.

테라는 개당 가격이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으로 불리는 가상화폐다. 테라는 금·달러·비트코인 같은 다른 자산을 담보로 발행한 것이 아닌, 자매 코인인 루나와 알고리즘 연동을 통해 시세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가상화폐다. 하지만 지난 8일 테라 가격이 갑자기 1달러 밑으로 떨어지자 루나 가격도 함께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후 두 코인의 가격 하락이 연쇄 작용을 일으키면서 결국 루나는 일주일만에 주요 거래소에서 퇴출당하며 말 그대로 휴짓조각이 됐다.

폭락 과정에서 투자자들은 권도형 대표의 재단이 보유한 대규모 비트코인에 주목했다. 재단은 지난 1~3월 35억달러 어치 비트코인 8만394개를 구매했다. 이는 테라 가격이 1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을 대비해 활용하려는 준비금 성격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지난 9일 테라 가격이 1달러 밑으로 내려갈 때, 재단이 보유한 비트코인이 코인거래소 제미니와 바이낸스 계좌로 이체된 기록이 공개됐다.

이후 거래소 계좌(지갑)으로 들어간 비트코인이 어떻게 쓰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개인이 보유한 지갑은 모든 거래가 공개되는 블록체인 특성상 추적이 가능하지만, 거래소 계좌로 들어간 코인은 추적이 어렵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 적립금이 어떻게 됐고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며 “테라 측이 이 문서를 언제 공개할지는 불확실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