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옥스퍼드대 “40세 미만 모더나 접종시 심장질환 위험 상승”

40세 미만의 사람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보다 mRNA 백신을 접종했을 때, 심장질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보건의료학과, 에든버러대, 영국심장재단 등 공동연구진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8월 24일까지 약 9개월에 걸쳐 영국 국가예방접종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된 16세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3860만명의 정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들은 100만명당 15건 이상의 심근염 발생 비율을 나타냈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100만명당 10건의 심장염이 발생한 것에 비하면 50% 이상 많은 수치다.

연구진은 또한 모더나 백신 1회 접종자 중에서도 100만명당 8건 이상의 심근염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메디신’에 실렸다(논문 링크). 연구를 수행한 옥스퍼드대·에든버러대의 과학자들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개발에도 기여한 이들이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2019년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서는 심근염과 심낭염 이상반응을 관찰할 수 없었지만,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한 후 의심사례가 다수 보고됐다”며 연구 배경을 밝혔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심근염 발병 위험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AZ 백신보다 높았다.

옥스퍼드대 감염병 전문가인 유제비우스 잼로직(Euzebiusz Jamrozik)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누군가에게는 질병(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위험보다 백신 접종에 따른 심근염 위험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백신과 코로나19 감염이 심근염에 미치는 영향을 대조해 수치화했다는 데 의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40세 미만에서는 모더나 백신 접종에 따른 심근염 위험이 증가했지만, 전반적으로는 그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위험성이 컸다.

아데노바이로스 방식(AZ 백신 등)이나 mRNA 방식의 백신을 접종하고 일주일 이내에는 심근염 위험이 소폭 증가했지만, 코로나19 감염 후에는 심근염, 심막염, 심장 부정맥으로 인해 입원하거나 사망할 위험이 상당폭 증가한 것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다수 연구에서 mRNA 방식의 화이자, 모더나의 백신이 심근염·심낭염 발병 위험성을 높인다는 점이 확인됐다. 영국에서도 청소년은 고령자보다 백신 접종 후 심근염 위험이 높아진다는 분석 결과가 보고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운영하는 백신부작용보고시스템(VAERS)에 보고된 사례들을 분석한 한 연구에서는 10대 남자 청소년들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할 가능성보다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으로 심장염을 앓을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유럽의약품청은 7월 모더나 백신의 청소년 접종을 승인했었지만, 스웨덴, 핀란드,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는 심근염·심낭염 위험을 이유로 30세 미만의 모더나 백신 접종을 제한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0월 말 12~17세 청소년의 모더나 백신 접종 승인을 연기하기로 했다. 부작용을 더 검토해 접종에 따른 위험과 이익을 면밀히 분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더나 측은 11월 언론 브리핑에서 자사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더 많은 양을 투여하는 만큼 보호기능이 더 높지만 심근염 위험도 더 높다고 시인했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아닌 기본접종의 경우 화이자는 1회 0.3ml, 모더나는 0.5ml를 맞는다.

백신 접종 기간이 길어지면서, 백신의 부작용을 검증하고 이에 대한 대처 방안을 찾으려는 과학자들의 노력은 이어지고 있다.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된 캐나다 연구진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을 접종 완료한 18~24세 남성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 완료한 같은 나이대 남성보다 심장염증 발병률이 5.1배 높았다(논문 링크).

백신 접종에 따른 심근염 위험은 접종 간격이 더 길수록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에 일부 국가는 청소년 접종 시 접종 간격을 늘리고 있다.

한편, 일부 비(非)의료 전문가들은 미 CDC가 운영하는 백신부작용보고시스템(VAERS)에 자발 보고 시스템이라는 이유로 믿을 수 없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지만, 각국 과학자들은 연구 논문에 VAERS자료를 인용하거나 연구에 참고하고 있다.

이번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 역시 네이처에 실린 논문에서 VAERS에 보고된 심근염 부작용 사례를 언급했다.

코로나19는 중공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병이다.